꿀팁 파워볼분석법 엔트리파워볼중계 꿀팁보장 | 파워볼게임 & 파워사다리 조작 리딩방
엔트리eos 3분게임

꿀팁 파워볼분석법 엔트리파워볼중계 꿀팁보장

꿀팁 파워볼분석법 엔트리파워볼중계 꿀팁보장

파워볼 전용 놀이터 당첨되면 분실, 갈취, 도난, 소유권 분쟁 등 당첨금 수령인 문제파워볼자판기사이트 에서 자신의 당첨금을 지켜주는 중요한 근거를 만드는 것이 파워볼 우선이다. 복권 뒷면에 볼펜으로 서명하는 것이 대표적인 방법이다. 2019년 12월 현재 인쇄되는 복권용지 뒷면에는 구매자의 성명과 싸인, 주민등록번호를 적을 수 있는 공란이 있다. 본래 5만원 초과 당첨금에 대해 제세공과금을 떼고자 인적사항을 적으라고 만든 칸이지만, 그에 관계 없이 자신의 소유물임을 증명하기 위해 이름과 주민번호를 적어두기에는 안성맞춤이다. 주민번호가 걱정된다면 생년월일+성별 구분 한자리만 적어두거나, 대체할 수 있는 휴대전화번호나 집 주소를 적어두는 것도 한 방편이다. 어쨌든 동명이인이 나타나 소유권을 주장할 수 있는 우려만 없애줄 수 있으면 되기 때문이다. 다만 싸인펜으로 서명하진 말자. 쉽게 마르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용지에 잉크가 스며들거나 번져 당첨번호 및 바코드가 손상될 수 있다. 뚜껑을 열었는데 잉크가 터져나와 복권이 손상되는 대참사가 발생할 수 있고. 싸인은 내재된 식별 정보가 적고 모방이 쉽기 때문에 추천하지 않으며 자신의 이름 및 유출되어도 크게 문제 없는 신상정보(생년월일 등)를 같이 적는 것이 좋다. 동명이인 방지를 위해서 말이다. 도장을 찍어두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도장 분실이라는 변수를 제외하면 좋은 인증 수단이다. 세상은 어떻게 될지 모르니 각종 인증 수단을 동원하여 자신이 복권 당첨금 수령인이라는 사실을 확실하게 입증할 수 있어야 한다. 대신에 낙첨되었을 경우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반드시 잘게 찢어서 버리도록 하자. 아니면 가까운 은행 ATM기에 가서 세절기에 넣어버리던가

열이 닿는 곳에 두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다리미로 로또 용지를 예쁘게 펴는 시도는 절대 금물이다. 로또 용지는 감열지인데 열에 매우 민감하며 열을 받으면 까맣게 칠해진다. 잉크로 인쇄하지 않고 열로 인쇄를 하기 때문이다. 즉, 로또 용지를 다리미로 펴는 행위는 용지에 먹칠을 하는 짓이며 당첨 번호나 바코드 식별이 불가능해질 수 있다. 단 하나라도 식별이 안 되면 1등 당첨은 물건너 가고 다리미로 고급 주택 하나를 홀랑 태워먹는 것과 다름없다.

당첨된다면 가슴이 터질 듯 하겠지만 우선 안전하고 정확하게 받는 것이 중요하다. 나눔로또 당첨금은 2018년 기준 NH농협은행 본점 영업부(신관 15층 복권 사업팀)에서 수령 할 수 있다. 당첨금을 수령하는 데 필요한 준비물은 신분증과 당첨 로또 용지, 그리고 3등 이상 기준으로 농협 계좌이다. 3등 이상부터는 계좌 송금으로만 당첨금을 지급하기 때문에 필요하다. 물론 농협 계좌가 없다면 당첨금 수령 자리에서 개설할 수 있고, 아니더라도 서류를 작성하면 타행으로 이체할 수 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아니다.

당첨금 수령 장소는 1등과 2~3등, 4~5등이 각각 다르다. 4~5등은 로또 판매소에서 당첨금 수령이 가능하고 2~3등은 농협은행 지점에서 당첨금을 수령할 수 있으며, 1등은 오직 서울에 위치한 농협은행 본점 영업부(신관 15층 복권사업팀)에서만 수령 가능하다. 그러니 1등에 당첨되었다면 로또 용지를 소중한 곳에 넣은 뒤 농협은행 본점 영업부(신관 15층 복권사업팀)로 향하자. 농협 본점은 수도권 전철 5호선 서대문역 5, 6번 출구를 통해 찾아갈 수 있다. 지방에서 간다면 버스나 SRT보다는 KTX나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를 이용하는게 나은데, 고속터미널역과 수서역보다 용산역이나 서울역이 서대문역에서 가깝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본인이 비수도권에 살면 교통비나 기름값 든다. 수령액에 비하면 새발의 피이겠지만

국내 최대 복권 액수 당첨자는 407억 원에 당첨되어[15] 최초 당첨 이후 해외로 이민갔다는 설이 돌았지만 2012년에 해당 당첨자가 강원일보와 한 인터뷰에 따르면 계속 국내에 있었으며 지금은 강남 쪽에 살면서 중소기업을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원래 직업은 강원지방청 소속 경찰관이었다. 또한 로또 덕분에 직업을 바꿔 제2의 인생을 살고 있고, 부부 금슬도 더 좋아졌다고 한다.

“외국은 이월돼서 금액 터지면 몇 천억인데 한국에선 고작 몇 십억이고 물가 감안하면 로또 주제에 돈 주는 것도 아니다.”라는 비판이 많다. 더욱이 로또 치고 당첨률이 너무 높은 것도 있고. 심지어는 조작하는 거 아니냐는 설도 나온다. 한국에서도 외국식 당첨률 낮은 로또의 도입이 필요한지도 모른다. 다만 외국에서 이월되어 몇천억 터지는 건 아주 가끔 일이다. 덤으로 외국도 세금 공제액은 장난이 아니다. 2002년 미국 파워볼에서 8번 이적 끝에 3억 1,500만 달러(약 3,466억 원!) ‘돈벼락’을 1명이 맞았지만 세금을 다 제하고 받은 돈은 1억 3,300만 달러(약 1,563억 원)이었다. 여담으로 이 사람은 흥청망청 쓰다가 파산했다. 게다가, 이전에는 자수성가로 그럭저럭 넉넉하게 살던 중소기업 사장이었는데 당첨 후에 파산으로 어렵게 살면서도 여전히 복권을 사면서 또 당첨을 노리고 있다.

더불어 1등에 당첨되면 당첨자만 당첨금을 받는 게 아니다. 해당 로또를 판매한 업소에도 당첨보상금 명목으로 200만 원이 상금으로 주어지게 된다. 사실 2000년대 초반에는 1등 당첨자가 나온 가게는 보상금으로 1천만 원을 주었는데 줄어들게 된 것. 그리고 홍보효과 또한 엄청나기 때문에 1등에 당첨된 로또를 판매한 업소에서는 속칭 명당 자리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어 다른 업소보다 당첨이 잘 된다는 것을 홍보한다.[16]

2018년 12월 2일부터 복권수탁 업체가 동행복권 컨소시엄으로 변경된다. 로또 당첨금은 기존대로 NH농협은행에서 받을 수 있다.[17] 소액 당첨금(4등, 5등)은 판매점에서 받을 수 있다.

파워볼게임 파워볼전문.com